옣紐⑤떂移섑궓
             
즐겨찾기 | 로그인 | 사이트맵 | 이메일
전체검색 지역 메뉴
상호 테마 할인율
탄산음료 하루에 한 번만 마셔도 비만 위험 높아져
foody 1573961338.jpg
2019-11-20 430
0 0



 

 

당분함량이 높은 탄산음료·과일 주스 등 가당 음료를 하루 한 번 이상 마시면 6년 후 내장지방이 30% 가까이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

미국 국립 심장·폐·혈액연구소(National Heart, Lung and Blood Institute)의 캐럴린 폭스 박사는 남녀1003명(평균연령 45세)에게 가당 음료 섭취 빈도를 묻고, 6년 후에 각각 CT로 내장지방을 측정·비교 했다. 그 결과, 탄산음료를 하루에 한 번 이상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내장 지방량이 30%(852mL)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 또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탄산음료나 가당 음료를 마신 사람은 음료수를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에 비해 내장 지방량이 7%(707mL)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. 내장지방은 내장 사이에 있는 지방으로 고혈압, 제2형 당뇨병, 고지혈증 등 각종 성인병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.

탄산음료 하루에 한 번 이상 마시면 6년 후 내장지방이 30% 가까이 늘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

캐롤린 폭스 박사는 "당 성분이 인슐린 저항성을 높이고 제2형 당뇨병과 심혈관계 질환, 그리고 각종 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"며 "특히 당 함량이 높은 음료는 칼로리도 높으므로 비만이 생기기 쉽다"고 말했다.

이와 관련해 영국 국립보건서비스 책임자인 사이몬 스티븐스씨도 "탄산음료 등 당 함량이 높은 식품은 심장병과 각종 암을 유발하기 때문에 특히 어린 아이들은 당 음료 섭취를 피해야 한다"고 말했다.

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학회 학술지 '순환' 최신호에 게재됐다.

 

출처 : 헬스조선

 

 

이름 |
비밀번호 |
스팸방지를 위해 왼쪽 숫자를 입력해주세요.
   
 
이전글 | 콩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30% 감소…된장은 대장암 위험 증가
다음글 | 도시의 애환이 녹아든 부대찌개 한 그릇
옣紐⑤떂移섑궓